제주도,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체계 개선 지원
상태바
제주도,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체계 개선 지원
  • 한국수산경제
  • 승인 2021.10.0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 안덕·대정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 방문 운영 상황 점검
“중간집하시설 현대화, 바다환경지킴이 휴식장소 마련, 연중 수거체계 구축”

제주도는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시설 현대화, 바다환경지킴이 사업 지원 확대 등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체계의 개선에 나선다고 밝혔다.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지난달 29일 안덕면, 대정읍에 위치한 해양쓰레기 중간집하장을 방문해 수거처리 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남해안과 중국 등 외부 요인으로 발생하는 해양쓰레기는 연간 2만여 톤이 제주 해안가로 밀려오며 제주의 청정바다를 위협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제주의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전국 9개 연안 광역지자체 중 상위권을 차지하며 지속적인 환경문제로 이어지고 있다.

제주도는 전국 최초로 해양쓰레기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청정 바다지킴이 사업을 시행하는 등 성과를 거둬왔으나 심각해지는 해양오염에 대한 지속적인 대응이 중요해지고 있다.

제주도는 내년도 해양쓰레기 관련 5개 사업의 국비 예산을 올해보다 87% 증가(16억4300만 원)한 35억4300만 원으로 반영시키는 등 정부와 협력을 통해 다양한 대응방안을 찾아가고 있다.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제주도는 선도적으로 해양쓰레기 처리 문제에 대응해 제주의 청정환경을 지키는 데 많은 성과를 거둬왔다”며 “지속적인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체계 개선방안을 모색해 제주의 청정 바다를 지켜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거처리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바다환경지킴이 휴식장소 마련, 연중 수거체계 유지에 필요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의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