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생물 관리에 더 관심 기울여주세요”
상태바
“양식생물 관리에 더 관심 기울여주세요”
  • 한국수산경제
  • 승인 2021.09.06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수온에 면역력 저하… 기력 회복 힘써야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고수온 특보가 모두 해제됐지만 그동안 스트레스를 받은 양식생물의 건강 회복을 위해 지속적인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난달 27일 밝혔다.

수과원에 따르면 지난 7월 15일부터 우리나라 연안에 내려졌던 고수온 특보는 지난 26일 모두 해제됐다. 올해 고수온 특보 기간은 총 43일로, 지난해(22일)보다 약 2배 길었으며, 발령 시기 역시 지난해보다 한 달가량 빨랐다.

장기간 고수온에 노출된 양식생물은 생리대사와 면역기능이 떨어진 상태이므로 회복시키는 데 주의가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고수온을 겪은 양식생물은 정상 체중으로 회복하는 데 한 달 정도 소요된다.

스트레스로 소화기능이 떨어져 있기에 과다한 사료 공급은 금물이며, 대신 영양제나 면역 증강제를 첨가한 사료를 조금씩 늘려주는 것이 좋다고 수과원은 전했다.

육상양식장에서는 생물의 건강 회복에 필수요인인 용존산소 농도를 유지하기 위해 사육수의 환수량을 증가시키고, 액화산소도 충분히 공급해주면 좋다.

해상가두리양식장에서는 그물갈이나 밀도 조절(크기별 선별 등) 등은 생물에 직접적인 스트레스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충분히 안정시킨 후에 해야 한다. 또 고수온과 태풍 등의 영향으로 면역력이 약해져 있는 시기에는 양식생물의 감염성 질병에도 주의해야 한다. 질병이 발생할 경우 즉시 수산질병관리사 등 전문가의 진단과 처방을 받아 치료해야 한다.

최완현 원장은 “고수온 특보는 다행히 해제됐지만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양식생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과원의 현장방문 지원팀인 ‘수산현장 119팀’을 계속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