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게르마늄 바지락’ 생산기반 구축
상태바
태안군 ‘게르마늄 바지락’ 생산기반 구축
  • 한국수산경제
  • 승인 2021.07.26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소만 해역 4개소에 게르마늄 120톤 살포
“항암효과 높여주고 면역력 강화에도 탁월”

충남 태안군이 지역 대표 수산물로 손꼽히는 바지락의 가치 극대화에 주력하고 있다.

태안군은 올해 4월부터 10월까지 총 사업비 2억 원을 투입해 근소만 해역 4개소에 게르마늄 120톤을 살포하는 ‘게르마늄 바지락 생산단지’를 조성 중에 있으며 이달부터 본격적인 살포작업에 돌입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바지락의 명품화 및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를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태안군은 근흥면 2개소(정산포, 마금)와 소원면 2개소(신덕, 법산)를 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게르마늄 성분이 함유된 자갈을 어촌계당 30톤씩 살포하고 있다.

게르마늄은 인체에 유입된 산소의 효율적인 활동을 돕는 산소 촉매 역할을 하며, T-임파구를 증식시켜 항암효과를 높여주고 면역력 강화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태안군은 어장관리선과 경운기, 바지선, 굴착기 등을 동원해 살포에 나서고 있으며, 이달 중 살포를 마무리한 후 10월까지 바지락 성장 과정 중에 유기 게르마늄이 바지락 체내에 전이됐는지를 살펴 성분을 분석하고 사업 효과도 함께 조사할 계획이다.

태안군 관계자는 “고품질 게르마늄 바지락을 내년 봄부터 생산할 수 있도록 차질 없는 사업 추진에 나설 것”이라며 “태안만의 차별화된 명품 바지락 생산으로 어업인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