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조류육종융합연구센터 해삼 종자 생산 성공 
상태바
해조류육종융합연구센터 해삼 종자 생산 성공 
  • 한국수산경제
  • 승인 2020.10.19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기장군 해조류육종융합연구센터(이하 기장연구센터)가 기장해역 해삼 어미를 활용해 자체적으로 생산한 어린 해삼 종자 2만 마리를 지난 13일 마을어장 2곳에 방류했다.

지난 6월 기장군 일광면 이천리 연안 해역에 서식하는 해삼 어미를 확보해 채란을 실시하고, 10월까지 약 4개월간 종자배양동에서 해삼 종자를 부유유생 및 착저기 단계 등을 거쳐 방류에 적합한 5g까지 성장시키는 데 성공했다.

올해에는 해삼 종자 생산연구의 첫 시도로 생산체제 확립에 초점을 둔 결과 생산량이 약 2만 마리에 달한다. 해역에서의 효율적인 성장 모니터링을 위해 기장연구센터 인근에 위치한 이천리 2개 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했다. 내년부터는 생산량을 확대해 기장 전 연안 마을어장에 방류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해삼은 영양학적으로 우수하고, 과거 약재로 쓰여 바다인삼으로 불린다. 우리나라 전 연안에 분포하며 해저의 유기물을 섭식해 분해자 역할을 담당하는 유용한 종이다. 해조류 자원 보호뿐만 아니라 해양환경 개선에 적합한 고가품종(kg당 2만5000원~3만 원)으로 연안 생태계 유지는 물론 지역어업인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