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멸치 어획량 증가 기대감 높아
상태바
가을 멸치 어획량 증가 기대감 높아
  • 한국수산경제
  • 승인 2020.09.14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과학원, 멸치알 분포밀도 지난해보다 6배 높아

올해 가을 어기 멸치자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돼 멸치 어획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4월부터 8월까지 전남 완도∼부산에 이르는 남해 연안에 대한 멸치알의 분포밀도 조사(29개 정점) 결과, 지난해보다 평균 약 2.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을철 어황을 전망할 수 있는 7월의 멸치알 분포밀도는 지난해보다 약 6.2배나 높았다.

올해 긴 장마와 지난해보다 낮은 연안 수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먹이생물이 풍부한 남해 서부해역에 알을 낳기 위해 어미 멸치가 대량으로 유입된 것으로 보고 있다.

보통 부화한 어린 멸치는 적정 수온에서는 2개월이면 세멸 크기인 3㎝까지 성장할 수 있다. 올해 7∼8월에 남해 연안에서 고밀도로 산란·부화한 어린 멸치는 9월 수온이 멸치 성장에 적합한 22~24℃의 범위로 예상됨에 따라 9월 중순부터는 본격적으로 어장에 가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상반기 멸치어장은 남해 동부(남해~거제) 연안에서 주로 형성됐으나 금어기(4∼6월)가 끝난 7월 이후에는 남해 서부(완도~여수) 중심으로 형성되면서 큰 멸치(대멸) 어획량이 지난해보다 25.5배로 증가했다. 금어기 이후 (남해 서부+동부) 세멸 어획량은 지난해 456.8톤이었지만 올해는 165.4톤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