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침적쓰레기 수거에 정부 지원 절실
상태바
바다 침적쓰레기 수거에 정부 지원 절실
  • 장승범 기자
  • 승인 2020.07.06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협, 어업인들과 충남 보령 대천항 일대 침적쓰레기 수거
폐기물 1톤당 처리비용 250만 원… 수협 자체 처리엔 한계

수협중앙회(회장 임준택)가 대천서부수협(조합장 고영욱) 조합원 등 어업인들과 직접 지난 1, 2일 충남 보령 대천항 일대 연안어장에서 침적쓰레기 25톤을 수거 했다.

어업인의 자율적인 수거활동을 통해 유령어업으로 발생하는 피해를 예방하고 동시에 수산물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에 처한 어업인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꽃게 금어기(6.21~7.20)로 인해 휴어 중인 보령시 연안자망 어선 40여 척이 동참했다. 어선마다 수거장비(갈고리, 형망틀 등)를 로프로 매달아 바닥을 끌면서 침적쓰레기를 수거하고 용적이 큰 것은 크레인으로 인양했다.

해양환경공단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의 경우 예산 집행 내역과 폐기물 수거량을 살펴보면 3개년(2016~2018) 동안 210억 원의 비용으로 8600여 톤의 폐기물을 수거했다.

단순 추정해도 폐기물 1톤당 약 250만 원의 비용이 필요하다. 현재 침적쓰레기가 14만 톤인 점을 고려하면 모두 수거할 경우 총 3500억 원의 비용이 들게 된다.

수협이 올해 ‘희망의 바다 만들기 운동’을 통해 폐어구 수거활동을 지원하고 있지만 사업 규모는 약 3억 원으로 전체 쓰레기 양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어업인들은 지속적인 조업활동으로 연안어장의 해저 지형에 능통하고 어구가 유실된 위치와 규모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어 갈고리 등 간단한 장비로 쉽게 침적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다.

특히 휴어기 유휴어선을 활용할 경우 수거활동이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고 어업인들도 금어기에 침적쓰레기 수거활동 참여로 소득 보전이 가능해 자율적 휴어기 확대와 환경 보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낼 수 있어 정부 지원이 절실히 요구되는 실정이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이번 침적쓰레기 수거활동은 금어기 유휴어선을 활용한 수거사업의 유용성을 입증하고 모범사례를 만드는 데 중요한 시발점이 될 수 있다”며 “중앙회에서는 순차적으로 권역별 수거활동을 통해 국가예산 확보 및 지자체 참여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