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어린 해삼 43만 마리 방류
상태바
경주시, 어린 해삼 43만 마리 방류
  • 한국수산경제
  • 승인 2020.06.2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주시가 풍요로운 마을어장 조성을 위해 사업비 2억 원을 들여 ‘바다의 산삼’이라 일컫는 해삼 43만 마리를 방류했다.

경주시는 지난 15일 수산자원 증강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감포읍 나정2, 가곡, 대본어촌계, 양남면 수렴어촌계 등 마을어장 4개소에 어린 해삼 43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해삼은 경북도 내 종자생산업체에서 직접 생산해 사육한 1~7g 정도의 건강한 해삼이다

해삼은 바위틈이나 모래바닥에 서식하는 정착성 어종으로 방류 후 이동성이 적고 생존율이 높아 어업인이 선호하는 방류 품종으로 성장이 빨라 방류 후 2~3년이면 상품화가 가능해 어업인들의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시 해양수산과 관계자는 “매년 실시하고 있는 육상 방류사업은 어촌 소득 증대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어 어업인들에게 매우 반응이 좋은 사업”이라며 “경제성이 있는 다양한 어패류의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풍부한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