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재단, 15개 조합에 종합검진·의약품 지원
상태바
수협재단, 15개 조합에 종합검진·의약품 지원
  • 장승범 기자
  • 승인 2020.02.10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협재단이 도시·어촌 간 의료격차 해소를 통한 ‘돌아오는 어촌’ 구현을 위해 의료봉사활동 지원에 나선다.

재단은 이달 중으로 어촌 의료봉사 실시 대상 회원조합 15개를 선정해 어업인을 대상으로 한 종합검진과 처방 의약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규모, 검진 예상인원 등을 기준으로 우선 선발되는 5개 조합은 상급종합병원에서 의료 지원을 제공받는다. 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상급종합병원이 있는 수도권, 경북, 부산·경남, 전남에서 권역별로 1개소 이상 선발된다. 

이와 함께 재단은 전국 종합병원과 병·의원 및 의료봉사단 등을 통한 의료봉사활동 실시 조합 10개소를 선정한다. 조합 선발에는 △응급의료 분야 의료취약지 여부 △의료기관 수 △노인인구 비율 등 지역 평가지표와 △조합 협동운동 참여도 △재단 지원 의료봉사활동 횟수 등 조합 평가지표가 모두 고려된다. 

재단은 이달 중으로 선정 절차를 마무리하고 3월부터 의료 지원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