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광어, 도에서 대책 마련해야”
상태바
“제주 광어, 도에서 대책 마련해야”
  • 한국수산경제
  • 승인 2019.10.18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삼석 의원, 道 차원 수출시장 개척·각종 인증제 지원 요구

서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5일 제주도 현장 국정감사에서 제주산 양식 광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 차원의 지원을 요구했다.

서삼석 의원은 해양수산부와 제주해양수산연구원에서 제공한 자료를 인용해 “제주산 양식광어는 국내시장에서 점유율이 60%대를 유지하고 있으나, 가격 경쟁력은 다른 지역에 비해 2019년 9월 기준 ㎏당 1000원 이상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2005년(5548톤)에 비해 2018년(1878톤) 대일 수출량이 66%나 감소하면서 수출물량이 국내시장에 출하돼 가격 하락에 영향을 주고 있어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가 서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이후 2017년까지 매년 광어 전염병이 발생 폐사율이 높아지고 있으나 이에 대한 치료제가 없어 항생제를 투여하는 과정이 반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도·소매시장에서 식중독에 대한 우려가 나타나면서 판매율은 더욱 떨어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서 의원은 “광어 폐사율이 높고, 수출량은 급감해 양식 생산 어업인들이 직접 판로 모색을 위해 시장을 전전하고 있는 동안, 도는 어떤 역할을 했는지 엄밀히 따져봐야 한다”며 “수출시장 개척활동 지원이나 제주산 광어의 인지도 제고를 위한 각종 인증제 지원 등 생산자들의 의견을 잘 들어서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